구단소식

김종부 감독, "좋은 경험이었다, 더 발전하겠다"
운영자 2018-04-11View   146
첨부파일12.jpg

김종부 감독이 전북 현대전을 교훈 삼아 발전할 것을 다짐했다.
경남은 11일 오후 7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6라운드 전북전에서 0-4로 패했다. 경남은 올겨울 역대급 스쿼드를 보유한 전북을 상대로 6경기 무패 행진을 노렸지만 무위에 그쳤다.
경기 후 김종부 감독은 "준비를 많이 했다.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 선수들이 부담을 가져 시야를 많이 잃었다. 쉽게 실점해 많이 아쉽다. 다음에 전북을 만난다면 더 전략적으로 상대할 것이다.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 좋은 경험이었다"라고 말했다.
전략적인 부분은 어떤 것일까. 김종부 감독은 "수비를 더 견고히 해야 한다. 티아고와 로페즈 등을 커버하지 못했다. 앞으로 전반전과 후반전에 전략적으로 더 구상하고 보완해 나아갈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말컹에 관해서도 말했다. 김종부 감독은 "오늘 같은 경기는 전북이 주도를 했다. 말컹의 체중이라던지 더 좋아진다면 개인 능력으로도 득점할 수 있는 부분을 키워야 한다. 많이 고립됐다. 부족했다. 그래서 결과가 그렇게 나오지 않았나 싶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쿠니모토와 네게바의 의욕이 강하다. 그러나 아직 적응해야 할 부분이 있다. K리그가 많은 움직임과 체력, 좌우 압박을 많이 요구하기에 적응이 필요하다. 좀 더 기다려야 한다. 하지만 좋은 재능이 있는 선수들이다. 좋은 경기력을 보일거라 믿는다"라고 답했다.
전북전은 많은 관심을 받은 경기다. 김종부 감독은 "우리의 첫 번째 목표는 잔류였다. 냉철하게 평가받은 자리였다. 전북전을 발판 삼아 보완하고 준비하면 더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경남은 전북전에서 시즌 첫 패를 당했다. 김 감독은 "선수들에게 더 실점을 해도 된다고 말했다. 득점을 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보자고 했다. 많은 실점을 했지만, 오늘 경기 결과에 부담을 주지 않게끔 최선을 다할 것이다. 선수들이 그동안 잘해왔기에 반등할 거라고 믿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전글경남, CENTRAL과 함께 디펜딩 챔피언 전북 잡는다
다음글경남, 포항 원정서 아쉬운 1-2 패배
등록

댓글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