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ICKET
  • SNS
  • MEGA STORE
  • GFC DREAM

  • TICKET

  • SNS

  • MEGA STORE

  • GFC DREAM

NEWS

김종부 감독 "울산전 무승부는 만족한다"

김종부 감독이 무승부만 만족했다. 정신력을 더 끌어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남은 15일 오후 7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3라운드 울산전에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울산이 전반전 연속골을 넣어 위기에 몰렸지만, 최영준과 말컹이 후반 막판 득점에 성공하며 값진 승점 1점을 선사했다. 김종부 감독은 극적인 무승부에 만족하지 않았다. 김 감독은 "할 말이 많은 경기다. 오늘은 말컹, 네게바 등이 마음의 여유를 너무 가졌다. 볼 컨트롤 능력이 떨어졌다. 3골을 만회하고 추격했다. 무승부는 만족하지만 지속적으로 이런 부분들이 나온다"며 경각심을 일깨웠다. 집중력과 정신력을 발휘해 고비점을 넘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부 감독은 "생각 이상의 결과를 내면서 정신적으로 느슨해졌다. 우리 팀의 고비점이라고 볼 수 있다. 선수 멘탈과 컨디션이 고비점이었다. 어떤 부분을 잘하고 상기해야 하는지 강조 했는데 스포츠도 사람이 하는 일이라 크게 좌우한다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선제골을 넣은 최영준은 어떻게 평가했을까. 당근과 채찍을 들었다. 김 감독은 "중원에서 항상 열심히 하는 선수다. 그래서 득점을 넣을 수 있었다. 하지만 정신력이 약해지면서 빌드업이 많이 약화됐다. 어떤 점을 더 보완하고 다져야할 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항상 그런 부분을 인지하고 살려야 한다"고 말했다.

2018. 08. 15

‘말컹 극장 멀티골’ 경남, 울산과 극적인 3-3 무승부

경남FC가 안방에서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경남은 15일 오후 7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3라운드 울산전에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경남은 말컹과 김준범이 울산 골망을 노렸다. 허리는 파울링요, 최영준, 하성민, 네게바가 나섰고 포백은 유지훈, 우주성, 박지수, 이광진을 배치했다. 경남 골키퍼 장갑은 이범수가 꼈다. 울산은 주니오가 최전방에 배치됐다. 허리는 황일수, 에스쿠데로, 김승준, 이영재, 박용우로 구성됐다. 수비는 배재우, 임종은, 리차드, 정동호가 나섰다. 골문은 오승훈이 지켰다. 전반 초반 주도권은 울산이 잡았다. 박용우가 3선에서 울산 공격을 풀었고, 황일수와 주니오가 경남 수비를 흔들었다. 경남은 최영준이 중심을 잡으며 경기 템포를 유지했고, 말컹과 네게바가 울산 골망을 노렸다. 선제골은 울산이었다. 전반 23분 정동호의 크로스를 주니오가 정확한 헤딩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울산은 맞불 작전을 벌인 경남의 빈 틈을 효과적으로 잘 이용했다. 동점골이 필요한 경남은 유기적인 패스로 울산 진영에 파고들었고, 파울링요가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했다. 울산이 추가골을 넣었다. 전반 32분 김승준이 주니오의 패스를 받아 득점에 성공했다. 경남 입장에서 네게바의 드리블이 끊기고 역습을 허용한 장면이 아쉬웠다. 전반전은 울산의 2점 리드로 끝났다. 경남 김종부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김준범을 불러들이고 쿠니모토를 투입했다. 쿠니모토의 활동량과 결정력으로 추격골을 넣으려는 의도였다. 울산은 조직직인 움직임으로 경남 공격을 제어했고 빠르게 상대 진영에 침투했다. 주니오가 경남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후반 25분 문전 앞에서 침착하게 득점해 울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경남은 총 공세를 펼쳐 울산 수비를 흔들었고 최영준이 만회골에 성공했다. 경남은 포기하지 않았고, 말컹이 추격골을 터트렸다. 승리의 여신은 울산에 미소 지을 뻔했다. 그러나 말컹이 극적인 동점골을 넣으며 경기를 무승부로 마감했다.

2018. 08. 15

'후반기 8경기 무패' 경남, 안방에서 호랑이 사냥한다

경남FC(대표이사 조기호)가 3연승을 달리며 후반기 8경기 무패 행진을 기록 중이다. 이번 시즌 두 번의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기록한 울산을 안방으로 불러들여 K리그1 23라운드를 펼친다.           경남은 지난 전남과의 K리그1 22라운드에서 파울링요와 말컹, 조재철의 쐐기골과 이범수의 선방에 힘입어 3-0 완승을하며 후반기 8경기 연속 무패(6승 2무)를 내달렸다. 이로써 경남은 12승 6무 4패(승점 42)를 질주하며 전북과의 승점 격차를 11로 줄였다.           전남전에서 7전8기 끝에 데뷔골을 기록한 파울링요와 기존 말컹, 네게바와 함께 브라질 삼각편대를 앞세워서 울산전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반면 울산의 최근 기세도 만만치 않다. 울산은 후반기 8경기에서 4승 3무 1패를 하고 있으며, 지난 7월 11일 전북과의 경기에서 0-2로 패한 후3승 3무로 6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후반기 강원에서 영입한 이근호가 팀에 적응하며 기존의 황일수와 함께 시너지효과를 내며 울산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두 팀은 이번 시즌 두 차례 맞붙어 모두 무승부를 기록했다. 지난 4월 22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0-0으로, 5월 13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1-1로 비겨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양 팀 모두 상승세를 타고 있어 불꽃 튀는 맞대결이 예상된다.           한편 경남은 ‘대한민국 만세’라는 컨셉으로 광복절을 맞아 진행되는 이번 경기는 경기 전 국가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이수자 김참이 이수자가 애국가를 부르며, 장외에서는 나라 사랑 태극기 그리기와 워터슬라이드를 운영할 예정이다.           무더위만큼 강렬한 경남의 승리 기운이 이번 15일(수) 오후 7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리는 울산과의 K리그1 22라운드에도 위력을 떨칠지 팬들의 이목이 쏠린다.    

2018. 08.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