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소식

‘말컹 해트트릭’ 경남, 홈 개막전서 상주에 3-1 승
운영자 2018-03-04View   606
첨부파일제목 없음-11.jpg

경남FC가 홈 개막전에서 상주 상무를 꺾었다. 경남과 김종부 감독의 K리그1 첫 승에는 말컹의 완벽한 결정력이 있었다.
경남은 4일 오후 2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라운드 홈 개막전 상주 상무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올시즌 잔류를 목표로 한 경남은 안방에서 값진 승점 3점을 얻고 산뜻한 출발을 했다.
경남은 말컹과 쿠니모토가 최전방에 포진했다. 중원은 네게바, 하성민, 최영준, 권용훈이 나섰다. 포백은 이재명, 여성해, 최영준, 우주성으로 구성됐다. 골키퍼 장갑은 손정현이 꼈다.
경기 초반은 탐색전이었다. 경남은 최전방에 말컹이 무게감을 더했고, 네게바와 권용현이 활동량으로 공격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선제골은 말컹이었다. 경남은 빠른 측면 공격과 약속된 세트 피스로 상주 수비를 흔들었고, 페널티 박스 안 혼전 상황을 만들었다. 말컹은 전반 11분 코너킥에서 흘러 나온 단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정확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전반 중반에 접어들자, 경기는 잠시 소강 상태였다. 양 팀은 경기 템포를 조절하며 상대의 빈 공간을 노렸다. 경남은 조직적인 두 줄 수비로 상주 공격을 옭아맸다. 손정현의 동물적인 선방도 경남 수비를 더 단단하게 했다.
말컹의 달아오른 발끝은 식지 않았다. 후반 6분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정확한 슈팅으로 유상훈 골키퍼를 잠재웠다. 단 한 번의 찬스를 놓치지 않는 괴물 공격수의 본능이었다. 말컹은 상대 센터백 사이를 유유히 누비며 기회를 노렸다.
경남은 후반 15분 주민규에게 실점했다. 그러나 말컹이 감각적인 슈티으로 재차 골망을 흔들며 상주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경기 종료 직전까지 혈투였다. 경남은 말컹, 네게바, 배기종이 호시탐탐 기회를 노렸다. 경기는 경남의 승리로 끝났다.
 
이전글K리그1 복귀 경남, 상주 상무와 개막전 대결
다음글김종부 감독 "만족할 만한 경기, 승리해 기쁘다"
등록

댓글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