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소식

HOME  >  미디어  >  구단소식

‘홈 2연승 쾌거’ 경남FC, 강원FC 상대로 원정승 다짐
관리자 2019-08-30157


 


경남FC가 강원FC와 오는 9월 1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28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경남과 강원의 역대 통산 전적은 11승 9무 6패로 경남이 우세하다. 최근 10경기 전적에서도 경남이 4승 3무 3패로 앞서고 있다. 그러나 올 시즌 두 번의 맞대결에서 강원이 모두 승리를 거뒀다.


 



지난 25라운드 성남FC 상대로 홈경기에서 20경기 만에 승리의 기쁨을 맛본 경남은 27라운드 홈경기에서 수원 삼성을 2-0으로 완파하며 홈 2연승의 쾌거를 이뤘다. 


 



수원전에서 경남은 공격수 제리치의 멀티골과 골키퍼 손정현의 연이은 선방 쇼에 힘입어 수원을 상대로 소중한 승점 3점을 쌓았다. 뿐만아니라 K리그1 27라운드 베스트 11에 제리치와 손정현이 이름을 올리며 경남은 올 시즌 처음으로 두 명 이상의 선수가 라운드 베스트 11에 선정되는 기쁨을 누렸다.


 



주축 선수 대부분이 부상에서 복귀하면서 경남의 저력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여기에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제리치와 오스만이 새로이 합류하며 힘을 보탰다. 국내 리그에 익숙한 제리치는 물론, K리그 새내기인 브라질 출신 오스만까지 빠르게 팀에 녹아들면서 경남은 비로소 웃을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아직 갈 길이 멀다. 강등권을 안정적으로 벗어나기 위해 경남은 더 많은 승리가 필요하다. 선수단과 코칭스탭 모두 누구보다 이를 잘 알고 있기에 강원전 승리를 위한 경남의 집념은 그 어느 때보다 강하다. 시즌 첫 홈 2연승을 이루어 낸 경남은 이제 ‘시즌 첫 원정 승’을 노리고 있다.


 



수원전에 선발 출장하여 중원에 힘을 실어준 미드필더 하성민은 아쉽게도 경고 누적으로 이번 라운드에 출전할 수 없다. 강원 또한 수비수 윤석영이 같은 이유로 경기에 나설 수 없다.


 



양 팀 간의 맞대결이 더욱 흥미로운 점은 이번 여름 이적시장 ‘핫 딜(hot deal)’의 주인공들이기 때문이다. 경남과 강원은 각각 제리치와 이영재를 서로에게서 데려왔다. 두 선수의 이적 계약상 상호 출전 금지 조항이 없는 만큼, 이번 경기에 두 선수 모두 각자 다른 유니폼을 입고 활약할 것으로 보인다. 


 



한때 ‘소양강 폭격기’라 불렸던 제리치가 소양강 출신의 의미가 아닌, 다른 의미의 ‘소양강 폭격기’가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첨부파일 경남 썸네일.jpg
PREV 김종부 감독 "무실점 승리, 반등에 큰 힘...하나씩 올라가겠다"
NEXT 경남FC, 접전 끝 강원FC에 0-2 패배
등록

댓글이 없습니다.

  • 경상남도
  • 경남농협
  • 경남은행
  • 센트랄
  • 경남개발공사
  • 험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