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소식

“승격 후 팬들과 식사 한 번 하고 싶어요”

관리자 | 2023-03-15VIEW 941



승격 후 팬들과 만남 공약 건 김범용
개인적인 바람은 K리그 데뷔골 


“승격한 뒤 팬들과 식사하고 싶어요.”

경남FC 부주장 김범용의 바람이다. 

김범용은 지난 2022시즌 K리그2 22경기를 소화했다. 중앙미드필더는 물론 풀백까지 소화하며 설기현 감독의 전술적 완성도를 높였다. 하지만 김범용 개인에게 지난 시즌은 유독 험난했다. 동계훈련을 팀원과 함께 소화하지 못하면서 몸상태가 좋지 않았고, 지난 시즌이 선수 개인에게는 가장 힘겨운 시즌이었다고 회상했다. 

올 시즌에는 지난 시즌의 부침을 극복하고 나아가 선수단 단합까지 도모해야 하는 역할을 맡았다. 경남이 치른 3경기에 모두 출장했으며 단순히 멀티플레이어로서 경기에 나서는 것 외에도 부주장으로, 팀 내 고참선수로 주장 우주성과 함께 후배들과 동료를 이끌며 ‘원팀’을 강조하고 있다. 

김범용은 “모든 선수가 하나가 된 팀으로 응집력 있는 모습을 보이고 싶다”며 “선수들과 자주 소통하다보니 팀이 발전하고,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경남의 올 시즌 가장 달라진 점은 수비력이다. 

단순히 실점이 줄어 좋은 성적이 이어진다는 결과보다 슈팅을 허용하는 과정 자체가 달라졌다. 상대를 강하게 압박해 슈팅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최대한 차단하려는 모습이 경기 내내 돋보인다. 

올 시즌 신입생 송홍민의 효과도 빛나고 있다. 송홍민은 매 경기 선발로 나와 풀타임을 소화하고 있는데 김범용의 든든한 파트너다. 두 선수 모두 활동량이 많은데, 김범용이 지난 시즌보다 조금 공격적인 모습을 보일 수 있는 이유다. 

김범용은 “선수단이 하나로 뭉치는 시기가 겨울 훈련 기간이었다. 모든 선수가 선의의 경쟁을 펼치면서 어떤 팀을 만나도 질 것 같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며 “송홍민이 합류하면서 팀이 한층 단단해졌고, 내가 공격적으로 나갈 때면 후방에서 잘 버텨주고 있다. 또 (이)광선이형이나 (박)재환이가 꾸준히 콜 사인을 내주면서 좋은 결과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김범용은 팀 승격을 최우선 순위로 두면서도 한 가지 바람을 밝혔다. 바로 K리그 데뷔골이다. 일본에서 프로생활을 시작한 김범용은 2017년 한국으로 돌아왔지만 아직 프로무대 데뷔골이 없다. 골에 대한 갈증이나 욕심은 없지만 데뷔골을 터트린 뒤 가족을 향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는 꿈을 전했다. 

올 시즌 팀의 바람대로 승격을 한다면 팬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경남이 K리그2에 오래 머물게 되면서 팬들도 승격이라는 말을 간절하게 받아들이잖아요. 먼 곳까지 와주시는 팬들에게 꼭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자리를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할테니 늘 응원해주셨으면 해요.”
  • 비밀글 여부 체크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