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NEXT HOME MATCHㆍ

  • 경남
  • VS
  • 안양

10. 15. (토) 15:00 / 창원C

구단소식

한 달 침묵 티아고 살아야 경남 산다

관리자 | 2022-09-22VIEW 184



8월 17일 대전전 이후 골 침묵
5위 굳히려면 대전전 승리 중요

경남FC가 투혼을 발휘하며 다시 달릴 준비를 마쳤다.

경남은 25일 오후 1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대전하나시티즌과 ‘하나원큐 K리그2 2022’ 41라운드를 치른다.

서울이랜드전을 승리로 장식한 경남은 이제 5위 굳히기에 들어가야 한다. 6위 충남아산과 승점 차이가 2점에 그쳐 안정적인 순위 방어가 필요하다. 남은 4경기에서 최대한 많은 승점을 확보해야 하는 이유다.

첫 출발은 대전 원정이다. 이번 시즌 양 팀은 치열한 공방을 주고 받고 있다. 경남은 대전 원정 첫 경기에서 1-4로 패배했지만 이후 두 번의 맞대결에서 1승 1무로 좋은 결과를 얻어냈다. 대전도 최근 확실하게 흐름을 타지 못하는 모습이라 원정이라고 해도 자신감을 가지고 들어갈 수 있다.

이번 경기의 변수가 될 수 있는 요소는 체력이다. 경남은 9월 들어 3~4일 간격으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때문에 선수단 체력이 많이 떨어진 상황이다. 대전 역시 비슷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어 어느 팀이 더 빨리 회복하는지가 중요하다. 설기현 감독은 지난 21일 이랜드전에서 공격진에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이번 대전전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의미인데 티아고와 부상에서 돌아온 카스트로와 같은 외국인 선수들이 해줘야 할 역할이 많아졌다.

티아고가 최근 골문을 연 것은 지난 8월 17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치른 대전과 경기다. 티아고는 최근 계속된 집중 견제로 득점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최근 경남이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하는 것도 티아고의 골 침묵과 무관하지 않다. 경남은 지난 8월 28일 안산과 경기 후 다득점 경기를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다. 티아고가 7경기 연속 침묵하는 사이 경남의 다득점 경기가 5경기째 나오지 않는 셈이다.

티아고가 살아나야 경남도 확실히 상승세를 탈 수 있기 때문에 티아고의 발끝이 더욱 매서워질 필요가 있다. 대전은 핵심 수비수 조유민이 축구 국가대표팀에 소집된 상황이다. 티아고의 제공권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대전전이다.
  • 비밀글 여부 체크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