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NEXT HOME MATCHㆍ

  • VS

. . () : /

구단소식

‘하나’된 경남FC 통합축구팀, 스페셜올림픽 K리그 유니파이드컵 2위 차지

운영자 | 2021-11-15VIEW 315



- 경남FC 통합축구팀, 2021 스페셜올림픽 K리그 통합축구대회 2위(두 번째 승리자) 등극


- 경남FC, 구단 유니폼 및 방한용품 세트 지원에 배기종 코치 특별 훈련까지 지원


 


경남FC 통합축구팀이 13, 14일 양일간 경남 창녕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21 스페셜올림픽 K리그 유니파이드컵’에 참가했다.


 


K리그 유니파이드컵은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페셜올림픽코리아가 주최·주관하고 현대자동차가 후원하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파파존스가 지원·협찬하는 대회다.


 


경남FC 통합축구팀은 김성재 감독, 정현욱, 김원준 코치를 비롯해 10명의 스페셜올림픽 선수(발달장애인)와 10명의 파트너(비장애인)로 구성되었다. 여기에 좋은 취지에 흔쾌히 동참을 약속한 배기종 코치까지 합류하며 진심을 보여줬다.


 


구단은 이번 대회에서 참가한 경남FC 통합축구팀을 위해 구단 유니폼과 방한용품 세트에 배기종 코치의 지속적인 특별 훈련까지 지원하며 힘을 더했다.


 


경남FC 통합축구팀은 인천, 강원, 대전과 함께 B조에 편성되어 경기를 진행했다. 인천과의 첫 번째 경기에서 김준영의 골이 있었지만. 후반 막판 결승골을 허용하며 1-2로 아쉽게 경기에서 패했다.


 


선수와 파트너는 첫 번째 경기의 패배에도 포기하지 않았다. 두 번째 경기에서 강원을 상대로 장원녕 2골, 윤태우 1골을 기록하며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특히, 스페셜올림픽 선수 장원녕은 경기 종료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모든 선수와 파트너의 이름을 부르며 발달장애인과 비장애인간의 화합된 모습을 표현했다.


 


마지막 경기에서 대전을 상대로 윤태우가 결승골을 기록하며 1-0으로 승리했다. 파트너 윤태우의 득점에 모든 스페셜올림픽 선수가 달려가 축하해주며 축구를 통해 차별 없이 하나가 된 경남FC 통합축구팀의 진면목을 보여줬다.


 


경남FC 통합축구팀을 위해 지원사격에 나섰던 배기종 코치는 “이번 대회의 경험은 잊지 못할 것이다. 선수들과 함께하면서 열정이 굉장히 뜨거웠다. 이들의 밝은 모습을 보며 나 역시 힘을 얻었다”며 이번 대회 참여 소감을 밝혔다.


 


대회 통산 2골을 기록했던 경남FC 통합축구팀 장원녕 스페셜올림픽 선수는 “이번 대회의 성과는 나 혼자가 아닌 스페셜올림픽 선수, 파트너 모두가 함께해 일궈낼 수 있었다”며 공을 전체에게 돌리며, 통합축구팀 구성의 진정한 의미를 전달했다.


 


스페셜올림픽 선수와 파트너가 하나된 경남FC 통합축구팀은 K리그 통합축구대회에서 비록 2위(두 번째 승리자)를 차지했지만, 성적보다 값진 통합을 이뤄냈기에 모두가 웃을 수 있었다.


 

  • 비밀글 여부 체크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