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소식

“지소연 선수처럼 훌륭한 선수가 꿈”

관리자 | 2022-10-31VIEW 216



경남FC U12 유일 여자선수 하지원
체계적인 훈련에 성장 속도 빨라


(재)경남FC유소년재단(이사장 박진관)의 체계적 유소년 성장 정책이 효과를 보고 있다.

경남FCU12 유일한 여자축구선수인 하지원이 가파른 성장 속도를 보이며 전국 여자축구 중등부 명문팀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다. 하지원 양은 한 살 어린 남학생들과 함께 팀에 소속돼 경남FCU11 선수들과 훈련하고 있다. 동생들을 독려하고, 많은 책임감을 보여줘 주장으로 팀을 이끌고 있다. 1년 사이 키도 10㎝ 성장하며 최근 성장통도 앓고 있다.

지원 양이 재단 소속이 된 것은 지난 2021년이다. 김해 클럽축구팀에 있다 재단으로 이적하며 잠재력이 폭발하고 있다. 아직 5학년이지만 전국 명문으로 자부할 수 있는 여러 중학교에서 모셔가고자 하는 선수로 성장했다.

하지원 양은 “훈련이 힘들지만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이 축구선수로 꿈을 키우고자 하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며 “때때로 훈련이 힘들어 빠지고 싶지만 책임감과 소속감을 느끼는 부분도 일반적인 클럽 축구팀과 다른 장점이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지원 양의 가장 큰 장점은 드리블이다. 공을 지키고 상대 수비수를 벗겨내는 것에 즐거움을 느끼는 지은이는 남학생들과 훈련이 오히려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가장 큰 이유는 몸싸움을 이겨낼 수 있는 힘을 지니게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성장통을 겪으면서 생각과 달리 신체 밸런스가 안맞는 느낌이 들고, 남학생들과 몸싸움이 힘들어졌다”면서도 “지소연 선수처럼 훌륭한 선수로 성장하기 위해 당연히 거쳐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원이가 가장 좋아하는 선수는 지소연이다. 같은 포지션에 뛰어난 볼 관리 능력과 결정력, 드리블, 패스 등을 갖춘 월드클래스 선수라는 점과 더불어 지치지 않는 체력까지 겸비했기 때문이다.

지원이는 “누구나 좋아할 만한 실력을 갖춘 지소연 선수처럼 존경받는 선수가 되고 싶다”며 “좋은 선수로 성장한 뒤 지금 시간을 되짚어볼 때 유소년재단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다고 감사함도 표현하고 싶다”고 웃었다.

유소년재단은 내달 1일 오후 6시까지 U12 공개테스트를 위한 신청서를 받는다. 자격 요건은 2011년부터 2014년 출생자로 경남 지역에 제한한다.

신청서는 재단 홈페이지(http://www.gnfcyouth.kr/board/board_view.php?c_id=youth_1_1&l_no=43)에서 내려 받은 뒤 담당자 메일(dykwon2@gyeongnamfc.ocm)로 접수하면 된다. 
  • 비밀글 여부 체크

댓글이 없습니다.